[INTERVIEW] Seohyun – ‘The Musical’ February Issue

서현이 소녀시대의 멤버가 아닌 <해를 품은 달>의 연우로 무대에 오른다. 실제로 서현은 연우와 닮은 점이 많아 보였다.
우선 그녀는 훤과 양명의 첫사랑 연우처럼 아름답고 순수했다. 하얀색 원피스를 나풀거리며 등장한 서현에게서 누구나 꿈꾸는 첫사랑이
떠오르는 건 참 자연스런 현상이었다. 또한 서현은 무수한 고난을 이겨내고 사랑을 되찾은 연우처럼 외유내강 면모를 지니고 있었다.
겉모습은 자칫 부숴질듯 연약해 보였지만, 차근차근 자신의 생각과 꿈을 풀어내는 그녀의 눈빛에는 쉬 무르지 않는 단단함이 엿보였다.
Seohyun will be getting on stage, not as a Girls’ Generation member, but as ‘Moon That Embraces the Sun’s’ Yeonwoo. In reality, there seemed to be a lot of similarities between Seohyun and Yeonwoo. First of all, she is beautiful and innocent like Hwon and Yangmyung’s first love, Yeonwoo. Recalling the first love anyone dreams of seeing Seohyun appear wearing a fluttering, white, one-piece, is a natural phenomenon. Also, like Yeonwoo, finding her love again by overcoming numerous hardships, Seohyun carries a gentle appearance, but is strong in spirit. She looks weak on the outside, like she would break easily. But her eyes, that unravel her thoughts and dreams, are firm.

글 : 나윤정
사진 : 김호근 web_33265635_eb18dfd4

<해를 품은 달>
서현
꿈꾸는 시작

한걸음씩 가까이 무대로
One step closer to the stage

드디어 뮤지컬 데뷔네요. 첫 무대를 떠올리면 기분이 어때요?
두근거리고 설레요. 빨리 그날이 왔으면 좋겠고. 근데 또 부담도 많이 돼요. 긴장 반, 설렘반, 기대 반이죠(웃음).
THE MUSICAL: You’re finally debuting in a musical. How does it feel thinking of your first stage?
SEOHYUN: My heart is beating and fluttering. I want that day to hurry up and come. But it’s also really burdensome. It’s part nervousness, part fluttering of my heart, and part anticipation (laughs).

앞서 뮤지컬 무대를 경험한 소녀시대 멤버들이 서현 씨의 첫 무대에 여러가지 조언을 해주었을 것 같은데.
저를 많이 믿어줬어요. 자신감을 가져라. 연습에 최대한 많이 참여해라. 항상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줘요.
선생님처럼 특별한 조언을 해주기보단 옆에서 큰 힘이 돼주죠.
THE MUSICAL: I assume Girls’ Generation members who have experienced the musical stage prior gave you various tips for your first performance.
SEOHYUN: They really believed in me. They told me to be confident. Participate in practices as much as possible. They always send me messages of support. Rather than giving me special advice like a teacher, they become a great source of strength next to me.

뮤지컬을 해야겠다고 결심한 건 언제부터예요?
(옥)주현 언니 무대를 보고 꿈을 키우게 됐어요. 언니가 출연하는 뮤지컬은 하나도 빠뜨리지 않고 다 봤거든요.
그러면서 차츰 뮤지컬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굳히게 됐어요.
THE MUSICAL: When did you decide that you should do a musical?
SEOHYUN: I got the dream watching [Ock] Joohyun unnie’s performance. I watched every musical she was in, not missing a single one. I gradually set my mind on wanting to be in a musical like that.

특히 인상적이었던 작품은요?
<브로드웨이 42번가>요. 페기 소여 역이 참 매력적이었죠. 언젠가 이 작품을 꼭 해보고 싶더라구요.
그래서 공연 보고 나서 미래를 기약하며 탭댄스도 배웠죠. 콘서트 때 이 작품과 비슷한 무대를 꾸며 탭댄스를 선보이기도 했고요.
THE MUSICAL: What work was especially memorable?
SEOHYUN: ‘42nd Street’. The role of Peggy Sawyer was quite appealing. I really want to be in this work one day. So after seeing the performance, a future promise [to appear in the musical], I learned to tap dance. During a concert, I created a stage similar to the musical, and showed off my tap dancing.

서현의 페기 기대되네요. 또 어떤 역할을 맡아 보고 싶어요?
<위키드>의 글린다! 워낙 <위키드>를 재밌게 봤어요. 뉴욕에서도 보고 지난번 내한 공연도 보고.
근데 전 주현 언니와 (정)선아 언니 공연이 제일 좋더라고요. 두 언니들이 아니면 상상할 수 없는 캐릭터였죠.
캐릭터와 100퍼센트 이상 일치된 모습이었어요. 항상 주현 언니 공연을 보면 가슴이 벅차고, 큰 힘을 얻어요.
물론 언니가 맡은 엘파바도 멋있고 탐났지만 글린다가 참 사랑스럽더라고요. 두 인물 중 제가 좀 더 잘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 이기도 하고요.
10년 안에 꼭 해보자! 목표를 세웠죠.
THE MUSICAL: I’m looking forward to your Peggy. What other role do you want to play?
SEOHYUN: Glinda from ‘Wicked’! I really enjoyed ‘Wicked’. I watched it New York, and I also watched the performance in Korea. But I liked Joohyun and [Jung] Sunah unnie’s performances the most. If it wasn’t for those two, it’s a character that I could have never even imagined. They were over 100% in sync with the characters. Every time I see Joohyun unnie’s performances, I get a lump in my throat and gain a great amount of strength. Of course, her role of Elphaba was also great and I did want to play it, but Glinda was quite lovable. Of the two, it’s the character that I could express a bit better. I’ve set the goal to try playing it within the next 10 years.

데뷔작으로 <해를 품은 달>을 선택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어렸을 때부터 드라마는 사극만 봤죠. 사극을 정말 좋아해서, 자연스레 사극에 출연하고 싶은 꿈도 꿨고요.
마침 뮤지컬을 꿈꾸고 있던 찰나 이 작품이 사극이더라고요. 더군다나 제가 한창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 빠져 살았거든요.
작품도 워낙 재밌고, 연우라는 캐릭터도 탐나서 어렴풋이 나중에 연기해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런데 거짓말처럼 이 작품이 나타난 거예요. 신기하고 행복했죠.
THE MUSICAL: Is there a special reason why you chose ‘Moon That Embraces the Sun’ as your debut musical?
SEOHYUN: I’ve only watched historical dramas since I was little. I like them a lot, and, naturally, I dreamed of appearing in a historical drama. While I was dreaming of being in a musical, this turned out to be a historical one. I was also into the drama ‘Moon That Embraces the Sun’ for a while. It was very fun, and I got the thought that it would be nice to play the character of Yeonwoo. But, like magic, this musical appeared. It was amazing and I was happy.

무대위 운명적인 만남
Destined meeting on stage

드라마로 <해를 품은 달>을 처음 접했을 때, 연우의 첫인상이 기억나나요?
연우가 열세 살이었는데, 나이도 사람 나름인 거 같더라고요. 같은 열세 살이라도 어른 같은 아이가 있는 반면,
제 나이보다 훨씬 어린 정신연령을 가진 아이도 있잖아요. 연우는 정신연령이 굉장히 높아 보였어요.
물론 제 또래 아이들처럼 순수하고 풋풋해요. 그럼에도 소녀보단 여성에 가까운 느낌이었죠. 성숙하고 현명한 여성이요.
THE MUSICAL: Do you remember your initial impression of Yeonwoo when you first came across ‘Moon That Embraces the Sun’ as a drama?
SEOHYUN: Yeonwoo was 13 years old, but age seemed conditional. Even if they are the same 13 year olds, there can be a mature child, and there can also be a much younger child that has a much more mature mentality than my older self. Yeonwoo seemed very mature mentally. Of course, she is innocent and fresh like other kids her age. Still, she seemed closer to a lady than a young girl. She’s a mature and wise girl.

직접 연기해보니 지금은 어떤가요?
연우는 제 이상향에 가까운 여자예요. 제가 만약 남자였으면 연우가 이상형이었을 거예요. 그 정도로 제겐 이상적인 인물이죠.
그냥 지금은 내가 연우가 되었다는 착각을 하고 있어요(웃음). 원작 소설을 읽을 때도, 이건 내 일기장이라고 생각하고 보니깐
좀 더 인물을 이해하기 쉽더라고요.
THE MUSICAL: What do you think now after acting as her?
SEOHYUN: Yeonwoo’s a girl that’s close to my ideal type. If I was a guy, Yeonwoo would probably be my ideal type. She’s that perfect to me. I’m just imagining that I’m Yeonwoo right now (laughs). Even when I read the original novel, I read it like it was my own journal, and it made it easier to understand the character a bit more.

이상형에 가까운 인물이더라도, 공감하기 힘들었던 부분도 있었겠죠?
처음에는 조선 시대라는 배경 외엔 이해하는 데 특별한 어려움은 없었어요. 그런데 연우가 8년후 무녀 월로 등장할 땐 힘들더라고요.
단순한 무녀가 아니라 연우의 기억이 봉인된 무녀거든요. 자신을 힘들게 하는 것이 전생의 기억인지, 아니면 무녀이기 때문에 떠오르는
기억인지, 혼란스런 가운데 내면 연기를 지속하는 것이 쉽지 않더라고요. 그래서 원작에서 무녀 월이 등장하는 부분을 모두 밑줄 그어놓고,
시간 날 때마다 계속 들여다봤어요.
THE MUSICAL: Even if she’s close to your ideal type, there were probably parts that you couldn’t agree on, right?
SEOHYUN: At first, other than the background being set during the Joseon dynasty, there weren’t any particular difficulties. But it was difficult when Yeonwoo appeared 8 years later as the female shaman, Wol. She’s not just a female shaman, but it’s Yeonwoo whose memory’s been sealed. It wasn’t easy acting confused about whether the things bothering her were memories of her past, or if they’re memories she’s recalling from being a female shaman. So I drew a line under the parts where Wol appears in the original work, and looked at it whenever I had time.

연우와 훤의 사랑은 그야말로 운명적이죠. 운명 같은 사랑을 믿나요?
믿어요. 아직 소녀 감성이 남아있어서 그런가(웃음)? 사람들이 결혼할 상대는 딱 보인다고 하더라고요. 10년을 만나도 결혼하고 싶은 마음이
안 드는 사람이 있는 반면, 보자마자 ‘이 사람이다’하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고. ‘정말 그래요?’라고 되묻기도 했었지만,
운명적인 만남은 꼭 있을 것 같아요.
THE MUSICAL: Yeonwoo and Hwon’s love was truly destiny. Do you believe in destined love?
SEOHYUN: I do. Is it because I still have the sensitivity of a young girl (laughs)? People say that you can clearly see the person you’re going to marry. While there are some people you can see for 10 years and never feel the desire to marry them, they say there are some people that make you think ‘It’s them’, as soon as you see them. While I do ask back, ‘Is that true?’, I believe in destiny.

훤뿐만 아니라 양명도 애절하게 연우를 사랑해요. 현실에서 둘 중 하나를 택해야 한다면, 어느 쪽에 손을 들어주고 싶어요?
너무 어렵네요(웃음). 그런데 한편으론 이런 생각을 해요. 극 중에서 연우가 훤을 선택하지만, 한 치도 흔들림 없는 선택은 아니었을 것 같아요.
연우가 세자빈으로 윤대형 대감의 딸이 내정돼 있다는 걸 알았을 때, 양명이 찾아와서 모든 걸 버리고 너와 함께 떠나겠다고 하거든요.
제가 연우라면 그때 많이 흔들릴 것 같아요. 이미 나는 세자저하와 함께하지 못하는 운명인데, 양명이 헌신적인 사랑을 주잖아요.
훤은 모든 걸 갖춘 왕인데, 과연 모든 걸 버리고 나를 택할 수 있을까? 하지만 양명은 이미 그렇게 했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저라면
양명을 선택할 수도 있을 거 같아요.
THE MUSICAL: Not just Hwon, but Yangmyung is also woefully in love with her. In reality, if you were to choose one of the two, which person would you pick?
SEOHYUN: It’s too hard (laughs). But I thought about something like this. In the musical, Yeonwoo picks Hwon, but I don’t think it was an easy decision. When Yeonwoo learned that Lord Yoon Daehyung’s daughter was nominated as the Crown Princess, Yangmyung found her, told her that he would leave everything and leave with her. If I was Yeonwoo, I think that would have really swayed me at that moment if I was Yeonwoo. Already, my destiny was not with the Prince, and Yangmyung devoted his love to me. Because of that, I think I could have chosen Yangmyung.

같은 SM 소속인 규현 씨가 훤 역을 맡았어요. 친분이 있다 보니 작품에 대해 더 많은 이야기를 나눴을 것 같은데.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다면?

아! 규현 오빠가 원작 소설책을 선물로 줬어요. 정말 고마웠어요. 또 제게 연우랑 정말 잘 어울린다고 말해준 게 기억에 남아요.
그때 진짜 기분이 좋았거든요. 누군가에게 그런 이야기를 들으니 뭔가 희망이 생기더라고요. 덕분에 더 열심히 연습을 하게 됐죠.
THE MUSICAL: Kyuhyun, from your same management company, SM, was in charge of the role of Hwon. Since you are acquaintances, I feel like you would have talked a lot more. Is there any memorable incident you had?
SEOHYUN: Oh! Kyuhyun oppa gave me the novel of the original story as a gift. I was really thankful. And I also remember him telling me that I really suit the role of Yeonwoo. I was really happy at that moment. Because I heard something like that from someone else, I really got some kind of hope. Thanks to him, I was able to practice a lot harder.

다른 훤들과의 합은 어때요?
김다현 선배님은 세심하게 잘 챙겨주세요. 작품 분석을 굉장히 철저히 하시거든요. 그래서 제가 생각하지 못한 부분들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주세요. 계속 새로운 생각들을 할 수 있게끔 말이에요. 전동석 선배님은 런스루를 할 때 제 부분을 다 체크해서,
하나하나 설명을 해주시더라고요. 처음 하는 뮤지컬이다보니 걱정이 많았는데 선배님들이 많은 도움을 주셨어요.
이제 <해를 품은 달>은 가족 같아요. 모든 분들이 선하고 유쾌해요. 다 친해졌죠. 힘든 일이 있어도 연습실에 가면 에너지를 많이 얻어요.
잘 차려진 밥상에 이렇게 제가 올라간 만큼, 숟가락 하나의 몫을 제대로 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THE MUSICAL: How are the other Hwon’s?
SEOHYUN: Kim Dahyun senior looks out for me with much care. He analyzes the works really thoroughly. So he gives me advice on parts that I couldn’t think of. So that I can constantly think about new things. Jun Dongsuk senior checked all my parts during the run through, and explained each thing to me. Because it’s my first musical, I was really worried, but the seniors gave me a lot of help. Now, ‘Moon That Embraces the Sun’ feels like my family. Everybody’s nice and delightful. I got close with all of them. Even when I’m stressed, when I go to the practice room, I get a lot of energy. Since I’ve gone up to an already well-set dinner table, I will work hard to do my part properly as one spoon [on the table]!

그날을 기다리며
Waiting for that day

포스터에서 한복입은 모습이 참 단아해 보였어요. 새삼 서현 씨와 사극이 잘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또 다른 사극을 기대해도 될까요?

그럼요. 저랑 친한 사람들은 다 알아요. 제가 얼마나 사극을 좋아하는지. 지금까지 쓴 일기를 다 모아놨는데, 얼마 전 어릴 때 일기를
꺼내봤어요. 근데 눈물 자국이 있는 거예요. 이건 뭐지?하고 봤더니 “오늘 허준이 돌아가셨다”라고 써놓은 거예요. 제가 드라마 <허준>
팬이었거든요(웃음). 그 정도로 사극을 좋아했어요. 어렸을 때 다른 친구들이 인형 놀이 할 때 저는 한복을 입고 사극 놀이를 했죠.
THE MUSICAL: You looked elegant wearing a hanbok in the poster. I got the thought that you would suit historical dramas. Can I look forward to [you appearing in] other historical dramas?
SEOHYUN: Of course. Everyone that is close to me knows. Just how much I like historical dramas. I have all the journals I’ve written thus far saved, and recently, I pulled one out that I wrote when I was little. I looked at it going, ‘What’s this?’, and it read, “Today, Heo Jun passed away.” I was a fan of the drama ‘Heo Jun’ (laughs). I liked historical dramas that much. When I was little, while my other friends would play with dolls, I wore hanbok and played historical drama.

그럼 역사적 인물 중 누구를 연기해보고 싶어요?
황진이요. 여성이라고 보호 받기만 하는 캐릭터보다는 진취적인 인물이 좋거든요. 조선 시대는 신분 차별이 심해서 뛰어난 인재여도
여성이면 인정받지 못했잖아요. 하지만 황진이는 자신의 목표를 확실히 갖고 적극적으로 운명을 개척했어요. 그런 모습이 멋있더라고요.
사실 요즘 세대들은 역사책을 많이 읽지 않잖아요. 저 또한 책보다는 드라마를 보면서 역사에 대한 공부를 많이 했거든요.
그런 점이 좋아서 사극을 더 꿈꾸게 된 것 같아요. 어린 친구들이 역사를 좀 더 친근하게 생각하는 데 도움이 되고 싶거든요.
THE MUSICAL: Then which historical figure do you want to play?
SEOHYUN: Hwang Jin-yi. Rather than a character that only gets protected because she’s a female, I prefer an adventurous figure. The Joseon dynasty was a time of severe social discrimination, so, no matter how gifted they were, women could not gain recognition. However, Hwang Jin-yi had her goal set, and pioneered towards her destiny aggressively. That side of her looked amazing. To be frank, the current generation doesn’t read a lot of history books. I also watch more dramas than read books, and then study a lot about history. That’s what I like about historical dramas, and I think that’s the reason why I keep dreaming [of being in one]. I want to be of some help to younger people to think of history a bit more closely.

유독 팬들을 생각하는 마음도 깊은 것 같아요. 서포트 선물을 들고 연습실을 찾아 온 팬들에게 먼저 사진을 찍자고 했다던데.
제가 잘하든 못하든 항상 저의 편이 되어 주시는 자체가 큰 힘이 돼요. 어떻게 하면 보답해드릴 수 있을까? 물론 제 일을 잘하는 게
정답이겠지만 그래도 뭔가 더 친근하게 대해 드리고 싶거든요. 팬들은 서포트 선물을 준비한다고 몇 날 며칠을 보냈을 텐데,
막상 제가 보답해드릴 수 있는 시간은 사실 몇십 분도 채 안되죠. 그게 너무 죄송하더라고요. 그래서 먼저 사진을 찍자고 했어요.
저 또한 나중에 지칠 때마다 그 사진을 보면 ‘날 이렇게 응원해준 팬들이 있었지’ 하고 큰 위안이 되거든요.
THE MUSICAL: You seem to think deeply of fans in particular. I heard you asked to take a picture with fans who brought in support gifts to the practice room first.
SEOHYUN: The fact that they’re always on my side regardless of whether I do well or bad is a great strength. How could I repay them? Of course, an answer would be to do my work well, but I want to treat them in a more friendly way. Fans probably spend days and nights preparing support gifts, but the time I can repay them for it is only but a few ten minutes. I feel really sorry about that. So I asked to take a picture first. Looking at that picture later on when I’m exhausted, it’s a big consolation thinking, ‘There are fans who support me like this’.

최근 팬들에게 가장 힘을 얻었던 순간을 꼽으라면?
주로 편지를 읽고 힘을 많이 얻어요. 팬레터를 한데 모아두고 힘들 때마다 하나씩 열어봐요. 그러면 때마침 힘이 될 때가 참 많아요.
“언니 덕분에 행복해요.”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생각하죠. 나로 인해 이렇게 좋은 영향을 받는 사람들이 있구나.
나도 지금을 이겨내야겠다.
THE MUSICAL: Can you pick a recent time where you gained a lot of strength from fans?
SEOHYUN: I usually gain strength from reading their letters. I gather fan letters in one place, and read one whenever I’m having a hard time. Just then, there are a lot of times where I gain strength. “I’m happy thank to you, unnie.” I read things like this and think. There are people who gain good influences from me. I will overcome this right now.

팬들에게 일일이 답장을 해주긴 어려울 텐데, 지금 그동안 못했던 답장을 보낸다면?
앞으로도 변치 않고 저를 사랑해주세요. 이런 말은 안하고 싶어요. 다만 팬들이 언젠가 지금 이순간을 떠올릴 때 ‘내가 이 때 소녀시대
서현을 참 좋아했었지’ 하고 추억해주시면 그것만으로 감사해요. 절 기억해주시는 것으로도 제가 수많은 사람들의 인생의 일부분이
되는 거잖아요. 그냥 저는 이 사랑을 잊지 않을 거예요.
THE MUSICAL: It would be difficult trying to reply to each and every fan. If you were to send them a response that you couldn’t until now, what would it be?
SEOHYUN: Please, don’t change and continue to love me. I don’t want to say anything like that. I would just be grateful if, one day, our fans recall this moment and reminisce, ‘I really liked Girls’ Generation’s Seohyun around this time’. Them just remembering me means that I’ve become a part of many people’s lives. I’m just not going to forget this love.

곧 소녀시대로서의 활약도 기대돼요. 지금 서현에게 소녀시대란?
소녀시대는 제 인생의 전환점이에요. 제 인생은 크게 소녀시대 전과 후로 나뉘어요. 물론 많은 인기를 얻었다는 이유도 있겠지만,
여덟 명의 언니들을 만난 것이 무엇보다 소중한 경험이에요. 동료이기 이전에 같은 꿈과 목표를 가진 친구로서 만난 거거든요.
특히 저는 외동딸이어서 언니가 있는 친구들이 늘 부러웠어요. 그런데 이렇게 운명처럼 친자매 이상으로 10년 넘게 꿈을 나누며
같은 길을 걷는 언니들을 만난 거예요. 제겐 운명이 만들어준 가족이죠.
THE MUSICAL: I’m looking forward to your activities with Girls’ Generation soon. Right now, what does Girls’ Generation mean to Seohyun?
SEOHYUN: Girls’ Generation is the turning point in my life. My life divides greatly between before and after Girls’ Generation. Of course, having gained a lot of popularity could be a reason, but meeting eight unnies is an experience that’s more valuable than anything else. Before they were my colleagues, we met as friends who had the same dream and goal. I was always especially jealous of my friends who had older sisters because I am an only child. But, like fate, I met unnies that I walked and shared dreams together with for over 10 years. They’re a family that created fate.

10년 전 서현은 소녀시대를 꿈꾸는 소녀였겠네요. 그렇다면 지금부터 10년 후, 서현은 또 어떤 모습이 되어 있을까요?
일단 뮤지컬을 계속하고 있었으면 좋겠어요. 아니 하고 있을 거예요. 뮤지컬을 오래오래 하고 싶거든요. 열심히 노력해서 그땐 지금보단
훨씬 더 향상된 모습이지 않을까요? 또 연기도 노래도 계속하고 있을 거예요. 더불어 재능기부도 계속하고 싶어요.
미약하지만 제가 가진 것이 힘이 된다면 많은 사람들이 꿈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거든요. 제가 욕심이 좀 많아요.
인생은 한 번뿐이니까 계속 꿈꾸며 살고 있을 거예요.
THE MUSICAL: 10 years ago, Seohyun must have been a young girl dreaming of [becoming] Girls’ Generation. Then from now until 10 years later, what kind of appearance might you have?
SEOHYUN: First of all, I hope to still be doing musicals. No, I’m going to be doing them. I want to do musicals for a long, long time. After working hard, don’t you think I’d have improved a lot more than now? I’m also going to still be acting and singing. I want to continue to donate my talent. I may be weak, but, if what I have can be of some strength, I want to help people achieve their dreams. I’m a bit greedy. You only live once, so I’m going to continue to live dreaming.

Source : DC Seohyun Gallery
English Translated by ch0sshi

[PICS] 140127 Seohyun – Interview @ ‘PlayDB’ Musical Magazine

“어깨에 곰이 백 마리 올라간 것 같아요.” 로 뮤지컬에 처음 출연하게 된 소녀시대 서현은 부담감을 이렇게 귀여운 말로 표현했다. 서현이 첫 뮤지컬에서 맡은 역할은 드라마 에서 한가인이 연기했던 ‘연우’로, 궐내 정치갈등에 휘말려 왕세자 ‘훤’과의 사랑을 이루지 못하고 기억을 잃은 채 무녀가 되는 인물이다. 자신만의 연우를 잘 빚어내기 위해 하루에도 백 번씩 고민을 거듭한다는 서현은 뮤지컬에 대해 크고 분명한 꿈을 갖고 있었다. 이제 막 첫 발을 내디딘 그녀의 발걸음을 조용히 지켜본다.

은 어떻게 출연하게 됐나요. 예전에도 뮤지컬 출연 제의가 있었을 것 같은데.


제가 사실 예전부터 뮤지컬을 되게 하고 싶어했어요. 제의도 있었는데, 준비되지 않은 상태에서 섣불리 시작하고 싶지는 않았거든요. 그래서 신중하게 선택을 한 건데, 이번 작품은 정말 하고 싶었어요. 제가 사극을 되게 좋아해요. 어렸을 때부터 드라마는 사극만 봤을 정도에요. 은 드라마도 소설도 너무 재미있게 봤는데 마침 뮤지컬 출연 제의가 들어와서 너무 행복한 기분으로 하게 됐어요.

얼마 전에 를 봤죠. 뮤지컬 출연을 앞두고 본 공연이라 느낌이 좀 달랐을 것 같아요.


주현 언니가 출연한 뮤지컬은 이제까지 하나도 빼놓지 않고 다 본 것 같아요. 언니를 보면서 뮤지컬을 하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됐어요. 언니가 정말 잘 하시잖아요. 공연을 볼 때마다 항상 소름이 돋아서 ‘언니가 다음에 이것보다 더 잘하실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다음에는 또 더 잘 하시거든요. 너무 존경스럽고 자극을 많이 받아요.

뮤지컬의 어떤 점이 좋아 보였나요?


일단 노래를 너무 좋아하니까 노래하는 것도 좋고, 연기도 많이 해보고 싶거든요. 노래와 연기가 복합적으로 어울린 작품을 스크린이 아니라 관객들의 눈 앞에서 생생하게 펼친다는 것이 정말 매력적이더라고요. 이제까지는 항상 관객의 입장에서 공연을 봤기 때문에, 직접 무대에 서면 얼마나 감동이 더 클까 상상하면서 항상 꿈꿔온 것 같아요.

얼마 전 드라마에도 출연했잖아요. 첫 연기를 하면서 어떤 점을 배웠나요.


아무래도 순간집중력이 높아진 것 같아요. 감정연기를 하려면 큐가 딱 들어갔을 때 감정상태를 100% 채워서 유지해야 되잖아요. 그래야 눈물도 흘릴 수 있고 하니까. 그런 것을 많이 트레이닝 하게 된 것 같아요. 내면연기를 할 때 많은 도움이 돼요.

뮤지컬에서 연기하는 건 또 다르죠?


많이 다르죠. 기본적으로 내면연기는 모두 가지고 가야 되는데 그걸 어떻게 표현하는가가 다르더라고요. 카메라 연기는 미세한 표정, 눈빛을 위주로 한다면 극장 연기는 저 뒤에 있는 분들한테까지 저의 감정을 표현해야 하니까 내면의 끈을 놓치지 않되 그걸 표현하는 액션은 더 커지는 것 같아요. 그 내면적인 연기를 토대로 밖으로 표출해내는 게 좀 다르더라고요. 감정신이 많거든요 이 극이. 처음에는 제가 표정과 눈물 맺히고 이런 거에 집중하다가 이런 건 1열까지밖에 안 보이잖아요. 뒤에까지 보이려면 표현을 다르게 해야 할 것 같아서 그런 걸 배우고 있어요.

첫 뮤지컬에서 주연을 맡아서 부담도 크겠어요.


부담감이 커요. 과연 내가 여기 설 자격이 있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요. 같이 하시는 분들이 워낙 잘 하시고 경력도 많은데 저는 이제 막 첫 발을 내디딘 상태잖아요. 처음엔 막막했어요. 내가 피해를 주진 않을까, 잘 차려진 밥상에 숟가락만 딱 얻는 격이 될 것 같아서(웃음) 죄송한 마음도 있고. 그래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던 것 같아요. 근데 다들 제가 처음이라고 더 많이 알려주시고 도와주세요. 그래서 많이 배우면서 하고 있어요. 이번에는 내가 빛나야겠다는 생각은 전혀 없어요. 차근차근, 하지만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서 하고 싶어요.

혹시 작년 공연 영상을 봤나요?


보긴 했는데 다 보진 않았어요. 나만의 연우를 만들어야 되는데, 그걸 보면 따라 하게 될 것 같더라고요. 그래서 일부러 많이 안 봤어요. 어떻게 하는지만 보고 그 이후의 제가 만들어가야 하는 거니까. 아마 저는 제 성격과 비슷한 연우를 만들었을 거에요. 저희 세 명의 연우가 다 다른 것도 셋 다 성격이 너무 달라서 각자 받아들이는 연우의 모습이 다르기 때문이거든요.

그럼 서현 씨가 연기하는 연우에는 서현 씨의 어떤 모습이 투영될까요?


매사에 장난을 못 받아들이는 진지함?(웃음) 그런 게 비슷한 것 같아요. 가볍게 생각해도 되는 일도 그렇게 생각을 못하는 성격이에요. 왜 그렇게까지 생각하는지 답답해 보일 수도 있는 성격인데, 제가 정해놓은 선이 그만큼 있지 않을까 싶어요. 그런데 연우도 비슷하더라고요. 부모님께 가르침을 받은 것들도 비슷한 것 같고.

연습하면서 어떤 점이 어려웠나요.


되게 많았어요. 이 작품이 어려운 것 중에 하나가 눈에 보이는 상대방에게만 집중해서는 안 되는 장면이 많아요. 예를 들어 제가 마지막 왕세자 간택을 앞두고 있을 때 양명대군이 내 눈앞에 나타나잖아요. 간택에서 떨어지면 평생 홀로 살아야 하는데, 양명이 자신의 모든 걸 다 버리고 나를 데리고 도망가겠다고 해요. 정말 현실적으로 생각해보면 양명을 선택할 수도 있을 것 같은데, 저는 지금 내 앞에 없는 세자 때문에 이 사람을 거부하는 거잖아요. 그게 되게 힘들더라고요. 특히 연우는 열 세 살인데, 마음이 흔들릴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그냥 흔들리는 척하는 게 아니라 정말로 ‘이 사람을 따라가야 되나?’ 하다가 ‘안돼, 이러면 안 되지’ 하고 세자 저하를 떠올리며 노래하는 그 감정의 흐름에 집중하는 게 처음엔 힘들었던 것 같아요.

가장 마음에 와 닿았던 부분은요.


‘행복이 만져지네’라는 노래가 있어요. 연우가 죽었다고 생각하는 왕이 액받이 무녀 월의 존재를 알게 되고, 연우와 너무나 닮은 월에게 끌려서 월을 데리고 도망을 가요. 그리고 둘만 있는 공간에서 서로 얘기하는 장면인데, 둘 다 되게 혼란스러워하면서 노래를 불러요. 훤은 월이 연우라서 끌리는지, 연우와 닮아서 끌리는지 혼란스러워하고 저도 제가 연우라서 왕에게 끌리는 건지, 아니면 연우의 혼이 나에게 와서 이러는 건지 혼란스럽거든요. 그러다 나중에 훤이 ‘잊어달라고 하였느냐, 잊어주길 바라느냐, 잊으려고 하였으나 잊지 못하였다. 연우야, 너를’이라는 대사를 하는데, 그 때 정말 수만 가지 생각이 들면서 가장 마음이 아프고 찡해요.

이훤 역을 맡은 세 배우의 느낌은 어떻게 다른가요.


규현 오빠의 경우는 세자 훤과 제일 잘 어울려요. 느낌이나 행동이 정말 꾸밈없고 순수한 훤의 모습을 보는 것 같고, 다현 오빠의 훤은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있어요. 평소 자기가 아끼는 사람들에게는 허물없이 잘 해주다가 왕으로써 행동해야 할 때는 누구도 아무 말을 못할 만큼 카리스마가 있는. 동석 오빠는 정말 그냥 왕 같아요. 행동 하나하나에서 왕의 느낌이 들어요. 세 분이 다 다른데 할 때마다 몰입이 정말 잘 되고, 그만큼 저를 잘 끌어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저만 잘 하면 될 것 같아요(웃음).

뮤지컬에 출연했던 소녀시대 언니들이 이번에 어떤 조언을 해줬나요.


언니들이 항상 응원을 많이 해줘요. 자신감이 제일 중요하다고, 너 자신을 믿고 그냥 하라고 말해주고. 그런 게 항상 힘이 돼요.

서현 씨는 자신을 믿나요?


제가 드라마를 할 때도 느낀 건데, 정말 자신을 100% 이상으로 믿어야 뭐가 나오더라고요. 조금이라도 자신을 의심하면 그게 바로 티가 나요.

의심이 들 때는 어떻게 하나요.


아예 아무 생각을 안 해요. 드라마를 할 때도 일단 촬영에 들어가면 대본을 보지 않았어요. ‘여기서 이렇게 말해야지’하고 생각을 하면 안 되더라고요. 대신 그 전에 준비를 많이 해야죠. 다 외우고 다 생각해놓고, 촬영장에서는 대본 없이 그냥 내가 유림이라고 생각하고 연기를 했어요. 처음에는 ‘될까?’라는 생각도 들었는데, 어떻게든 되겠지 라는 생각으로 하니까(웃음) 되더라고요. 그래서 끝나고 나서 되게 신기했어요. 되는구나, 다음에도 내 자신을 믿는 것 밖에 없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번에도 그렇게 해야 되는데, 사실 그게 쉽지만은 않아요. 그만큼 그 전까지 많은 노력과 연습이 필요한 것 같아요.

이후에 하고 싶은 작품도 많을 것 같아요.


전부터 의 페기 역할을 너무 하고 싶었어요. 주현 언니 공연을 보고 너무 하고 싶어져서 그 이후에 소녀시대 공연에서 탭댄스를 연습해서 했거든요. 이제 탭댄스도 배워놨으니까 언젠가는 꼭 해야겠다는 생각으로(웃음). 또 이번에 를 보고 나서 다른 목표를 잡았어요. 10년 안에 글린다를 꼭 해야겠다고. 아직은 많이 부족하니까 실력을 더 키워서 10년 안에 꼭 해보고 싶어요. 또 상상하기 어려운 캐릭터를 해보고 싶기도 해요. 의 록시도 해보고 싶고. 근데 당장 내년에 뭘 하고 싶어, 이런 건 아니고 제 실력을 키워야 하기 때문에 차근차근 하고 싶어요. 사실 지금은 많이 부족할 거에요. 지금은 마음을 좀 비우고 (무대에) 올라가려고요. 부족한 부분에 대한 지적을 많이 들을 준비가 되어 있어요. 이미 많이 부족한 걸 아니까(웃음) 일단은 최선을 다 하겠지만, 지적도 모두 다 수렴해서 다음 작품을 할 때는 더 보완해서 나가야겠죠. 그런 마음으로 열심히 배우면서 하겠습니다. 근데 뮤지컬 너무 재미있어요. 을 하게 돼서 너무 행복해요.

글: 박인아 기자(매거진 플레이디비 iapark@interpark.com)
사진: 배경훈 (Mr.Hodol@Mr-Hodol.com)
공연정보 | 해를 품은 달 공연자세히보기
동영상 | 해를 품은 달 예고편보기

[ⓒ 플레이DB http://www.playdb.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PICS] Seohyun & Yuri @ Korea Billboard Vol. 4 2013 December

1930871877_c42c1fac

http://books.rakuten.co.jp/rb/billboard-KOREA-K-POP-Magazine-%28%E3%83%93%E3%83%AB%E3%83%9C%E3%83%BC%E3%83%89%E3%82%B3%E3%83%AA%E3%82%A2-%E3%82%B1%E3%83%BC%E3%83%9D%E3%83%83%E3%83%97-%E3%83%9E%E3%82%AC%E3%82%B8%E3%83%B3%29-2013%E5%B9%B4-12%E6%9C%88%E5%8F%B7-%5B%E9%9B%91%E8%AA%8C%5D-%E5%AD%A6%E7%A0%94%E3%83%9E%E3%83%BC%E3%82%B1%E3%83%86%E3%82%A3%E3%83%B3%E3%82%B0-4910180761232/item/12508152/

Credit : as tagged